본문 바로가기

엄정화 "예전의 인기 되찾으리란 기대 없다" 컴백 소감

중앙일보 2016.12.27 01:02


가수 엄정화가 26일 신곡 발표 무대를 앞두고 떨리는 심경을 전했다.

엄정화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번 앨범으로 예전의 인기를 되찾으리라는 기대나 포부는 없다"고 말문을 열며 컴백 소감을 밝혔다.

그는 "우리나라에서 여자솔로 가수로서 제 나이에 해내기엔 제약이 너무 많다"며 "여전히 멋지게 무대에 설 수 있고 새로운 노래를 부를 수 있다는 걸 증명하고 싶었다"고 했다.


이어 "오늘 첫 무대를 갖는다. 대기실에 앉아 있으니 마음이 너무 일렁인다. 울고 싶을 만큼 감사할 분들이 너무 많다"며 가수 윤종신과 프로듀서 조영철, 작사가 김이나 등을 언급한 뒤 "오늘 이 소중한 무대를 즐기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엄정화는 이날 '2016 SAF 가요대전'에서 신곡 퍼포먼스를 공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