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세영 『밤 하늘의 바둑판』 영문판, 미 문예지 선정 ‘올해의 시집’에

중앙일보 2016.12.27 01:01 종합 25면 지면보기
오세영(74·사진) 시인의 시집 『밤 하늘의 바둑판』(서정시학)의 영문판(영어 제목 ‘Night-Sky Checkerboard’)이 미국의 신생 문예지가 선정한 ‘2016년 올해의 시집’으로 선정됐다. 26일 한국문학번역원에 따르면 올초 창간된 미국의 문예지 ‘시카고 리뷰 오브 북스’는 올해의 시집 12권을 선정하며 오씨의 시집을 포함시켰다. 『밤 하늘의 바둑판』은 2011년 출간된 시집으로, 영국 출신의 테제 공동체 신부인 안선재 서강대 명예교수가 영어 번역을 했다.

신준봉 기자 infor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