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완영-이경재 고령향우회 사진 공개 후…이완영 "박영선, 증명 못하면 정계은퇴 선언해라"

중앙일보 2016.12.23 17:15
[사진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이 전날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국조특위 5차 청문회에서 자신이 최순실씨 변호인 이경재 변호사와 함께 있는 사진이 공개된 데 대해 “이경재 변호사는 저의 지역구 고령 출신으로 향우회 때 만났다”고 23일 해명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변호사 선임 이후 또 제가 국조위원 되고 나서 한 번도 (이 변호사를)만난 적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청문회에서 “시민이 제보한 사진”이라며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과 최순실씨의 변호를 맡은 이경재 변호사, 우병우 전 민정수석 장모의 집사 이정국 정강 전무가 함께 식사자리를 하고 있는 사진 등을 공개했다. 이 사진은 디시인사이드 주식갤러리 통해 한 네티즌이 올린 것으로 경북 고령향우회 ‘폭탄주 모임’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의 지역구는 고령을 포함 성주·의성 등지다.

박 의원은 “최순실과 연결된 모든 고리가 우병우 장모와 이정국 전무와 엮여 있다”며 이완영 의원의 국조특위 제척을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지역구 국회의원으로서 지역뿐만 아니라 재경향우회에서 활동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지극히 자연스러운 활동”이라며 “이경재 변호사가 최순실씨 변호를 맡은 후에 사적으로 만나 박영선 의원이 상상하는 모의를 단 한 번이라도 했다면 저의 정치적 생명을 걸겠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이원은 박 의원의 사진공개에 대해 ‘깜짝쇼’라고 비판하며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박 의원은 자극적인 깜짝쇼로 어떻게든 저를 최순실과 연관지어 국정조사 스타가 되고 싶겠지만 도를 넘는 지나친 행태는 즉각 중단하길 바란다”며 “저와 이경재 변호사의 커넥션을 국정조사에서 증명하고 그렇지 못할 경우 정계 은퇴를 공개적으로 선언하라”고 주장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