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결선투표제 바람직…도입해야 한다"

중앙일보 2016.12.23 16:55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23일 “대통령 선거 결선투표제는 바람직한 제도로 도입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여의도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결선투표제를 가장 먼저 주장했던 사람 중 한 명이 저였다”라며 “지난 대선에는 개헌 사항으로 해석돼 개헌 공약에 포함시켜 이야기 한 것이고, 도입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결선투표제 도입 필요성에 대해 문 전 대표는 “결선투표제가 도입되면 굳이 무리하게 단일화할 필요가 없다”며 “지난 대선 때 야권후보 단일화를 위해 많은 시간과 노력을 기울였지만 단일화 했어도 그 결과가 흔쾌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날 문 전 대표는 그간 언급을 자제해 온 개헌 입장에 대해서도 분명히했다. 그는 “저는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개헌 필요성을 말했던 사람이다.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자신들의 목적 때문에 개헌을 말하며 저를 공격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지난 대선 때는 개헌에 대한 필요성이 지금처럼 강하지 않았는데도 선도적으로 개헌 공약을 내걸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개헌 과제는 대선 때 공약한 뒤 다음 정부 초기에 개헌을 추진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