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명진 새누리비대 위원장 내정, 이완영 징계시사 “국조특위 활동 부적합, 윤리위 회부해야”

중앙일보 2016.12.23 16:45
[중앙포토]

[중앙포토]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 내정자가 가장 먼저 해야 할 일로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며 위증교사 의혹을 받고 있는 이완영 의원 징계를 거론했다.

인명진 내정자는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이완영 의원은 더 이상 국정조사 위원으로 활동하기에 부적절하다”며 “윤리위원회에 회부해서 응분의 책임을 지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 전 위원장은 지난 2006~2008년 새누리당의 전신인 한나라당 윤리위원장을 지낸 친이계 인사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공동대표를 맡았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