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혜리 '잠실여신' 시절, 길거리에서 헌팅은 다반사

온라인 중앙일보 2016.12.23 16:24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걸스데이 혜리가 학창시절 '잠실여신'으로 불리며 인기를 끌던 사연이 공개됐다.

과거 MBC 뮤직 '피크닉라이브 소풍'에 출연한 혜리는 자신의 학창시절을 언급하며 "학창시절 나 때문에 학교 대 학교 남학생들의 패싸움이 벌어졌다"고 말했다. 이에 멤버들은 "혜리가 '잠실여신'으로 불렸다"며 "길거리에서 헌팅을 받는 것은 다반사였다"고 말했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이후 혜리는 '잠실여신'이란 별명을 얻으며 타방송에서 여러 차례 이와 같은 내용이 회자됐다.

지난 2014년 KBS2의 '1대100'에 출연한 혜리는 '잠실여신'이란 소문을 묻는 한석준 아나운서의 질문에 "패싸움까지는 아니고 그냥 싸움정도 였다"라며 과거와는 다른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이런 혜리의 솔직한 입담에 네티즌들은 "솔직해서 좋다" "쿨한게 매력인 듯"과 같은 반응을 보였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