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리바게뜨 19개 제품 생산 중단

중앙일보 2016.12.23 15:39
전국적으로 확산된 조류인플루엔자(AI)의 영향으로 계란 공급물량이 줄어들자 10일 충청남도 천안의 한 대형마트에서 계란을 1인당 1판씩 제한해서 판매하고 있다. [뉴시스]
제과제빵업계 선두브랜드인 파리바게뜨 빵 생산이 일부 중단된다. 조류인플루엔자(AI) 영향에 ‘계란 대란’이 장기화된 영향이다. SPC그룹은 22일부터 전체 569개 제품 중 19개의 주문을 받지 않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대개 이틀 후에 판매할 제품을 미리 주문하는 시스템을 감안하면 사실상 전국 파리바게뜨 매장에서 23일부터 해당 제품을 살 수 없게 된다.

생산이 중단된 제품은 카스테라·머핀·쉬폰·롤케이크처럼 원재료 중 계란 비중이 큰 제품이다. '치즈가 부드러운 시간, 오리지널·초콜릿·블루베리·치즈 머핀, 폭신폭신 호두 쉬폰, 미니 블루베리·한라봉·산딸기 롤'이 대표적이다. 생산 중단된 제품은 전체 제품의 4%에 못 미치는 수준이지만 업계 1위 업체인 만큼 생산 중단 사태 확산에 대한 우려가 크다. 뚜레쥬르를 보유한 CJ푸드빌은 “아직까지 생산 중단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SPC그룹에 계란을 공급하는 협력업체는 총 21곳이다. 이 중 9곳이 AI 확산으로 문을 닫았다. SPC그룹은 22일 평소 공급량의 70% 밖에 확보하지 못했다. 평균 계란 소비량은 하루 평균 80t으로, 6만 판(30개) 정도다.

SPC그룹 관계자는 “계란 수급이 정상화될 때까지 일부 제품 생산 중단은 어쩔 수 없다”며 “계란 대란이 장기화한다면 추가 생산 중단 제품이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