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슬비 대위, 수상한 문자?…이혜훈 “두 사람 핸드폰 조사해라”

중앙일보 2016.12.23 11:48
조여옥 전 대통령경호실 간호장교(대위)의 증인 출석에 동행한 이슬비 대위가 청문회 자리에서 누군가와 연락을 주고 받으며 지시를 받고 있다는 의심을 샀다.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국조특위 5차 청문회에서 이혜훈 새누리당 의원은 “이슬비와 조여옥 대위가 누군가와 문자를 하거나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이건 누군가의 지시를 받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두 사람의 핸드폰을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특히 이날 청문회에 조여옥 대위와 동행한 이슬비 대위는 청문회 자리에서 휴대폰을 자주 만지작거려 이 같은 의혹을 더욱 키웠다.

청문회 후반으로 갈수록 조 대위의 간호사관학교 동기생 이 대위의 존재가 논란이 됐다. 이 대위는 “개인적으로 휴가를 냈는데 공교롭게 동기 조여옥 증인이 청문회에 참석한다고 해 같이 왔다”고 말했고, 김성태 위원장은 “부대에서 어떻게 처리하고 왔냐”고 질문했다. 이에 이 대위는 “개인적 목적의 휴가였지만 이 자리에 오는 것 때문에 공가로 처리해준다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공가는 병가의 원인 이외에 정당한 사유가 있을 때에 허가되는 공적 휴가다. ▶병역검사 등을 받을 때, ▶공무와 관련해 국회·법원·검찰 기타 국가기관에 소환된 때, ▶법률의 규정에 의해 투표에 참가하려 할 때, ▶천재·지변·교통 차단 등으로 출근이 불가능할 때 허용된다.
관련 기사
이후 의원들은 “부대병원에서 왜 사적으로 따라온 청문회를 공가로 처리하냐”고 추궁하며 국방부 개입 논란 등 외부 세력의 지령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