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상민 “69억 빚, 내년이면 다 갚는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6.12.23 10:50

[사진 KBS2 캡처]

‘희망의 아이콘’ 가수 이상민이 10년 전부터 갚아온 거액의 빚을 내년 쯤 전부 갚을 전망이라고 전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 이상민은 게스트로 출연했다. 기안84는 “드릴 말씀이 있는 게 내게도 빚쟁이 친구가 있다. 이 친구가 말하길 이상민을 보면서 희망을 얻었다더라”라며 “이상민은 희망의 아이콘이다. 이상민을 보고 많은 사람들이 기운을 찾는다”라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이 “안그래도 빚이 얼마나 남았냐고 물었는데 이상민씨가 ‘이제 얼마 안 남았다’고 하더라”고 언급했다.
추천 기사
이상민은 “나는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폭삭 망한 사람”이라며 “정확히 내 채무는 69억 8000만원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내년 말이면 채무가 다 정리가 될 것 같다”고 말해 출연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또한 그는 “빚 갚는 놈이 잘난 것도 아니고 박수받을 일도 아니다”라며 “내 잘못 저지른 걸 내가 해결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기안84의 친구 같은 분들이 용기를 준다”고 전했다.
 
이상민은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빚을 갚아나가는 중이다. 지난 6월 그는 KBS ‘해피투게더3’에서 “요즘 많을 때는 프로그램 6~7개를 한다”며 “채무자들에게 열심히 사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열심히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