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미애, "증언석에 우병우가 아니라 피노키오 앉아 얼굴 빨개지고 굳어져"

중앙일보 2016.12.23 10:46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추미애 대표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대한민국 발전에 도움이 된다면 제 한 몸 불사르겠다`고 발언한 데 대해  고국의 촛불민심 앞에서 함부로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 며 반 총장을 비난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3일 "어제 국정조사 5차 청문회를 본 국민들의 마음은 기가 찰 따름"이라며 "증언석에 우병우가 아니라 피노키오가 앉아서 거짓말만 하면 코가 커지는 형상처럼 얼굴이 빨개지고 굳어지는 우병우를 지켜보았다"고 말했다. 전날 최순실 국정조사 청문회에 출석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답답한 답변을 빗댄 말이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추 대표는 "지금도 최순실을 모른다는 이 뻔뻔함은 무엇을 믿고 그러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며 "특검에서도 뻔뻔함이 통할지 지켜볼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더불어 우 전 수석에 대한 특검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전날 민주당 소속 국조특위 위원인 손혜원 의원도 “우병우 증인에게 카메라를 클로즈업으로 잡아달라. 저 분이 거짓말할 때 눈을 깜빡깜빡 세 번 한다”고 주장했다.

박유미 기자yumip@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