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귀농귀촌 가구 대부분 "도시로 돌아갈 생각 없다"

중앙일보 2016.12.23 10:33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서 귀농 귀촌한 2,033가구를 대상으로 “현재 거주하고 있는 지역에 계속 거주할 의향이 있느냐?”고 질문한 결과, 귀농 가구의 94.5%와 귀촌 가구의 92.1%가 "계속 거주할 것"이라고 응답했습니다.
 
다른 농촌 지역으로 이주할 계획이 있다는 가구는 귀농 2.8%와 귀촌 2.6%였고 도시로 재이주할 계획이 있다는 응답 비율은 각각 2.8%와 5.4%였습니다.
 
다른 농촌 지역으로 이주하려는 이유에 대해서는, 귀농 가구의 경우 ‘작목 변경 등 기후나 토양 등 더 나은 농사 환경을 위해서’(39.7%)라는 이유와 ‘기존 지역 주민들과의 갈등을 피하기 위해서’(26.0%)라는 이유가 많았습니다. 귀촌 가구의 경우에는 43.4%가 ‘의료, 교통 등 생활환경이 더 편리한 곳으로 가기 위해서’라고 응답했습니다.
 
도시로 재이주할 계획이 있는 이유로는 귀농 가구와 귀촌 가구 모두 ‘생활하기에 소득이 부족해서’가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습니다. 귀농 가구 집단에서는 그 외에도 ‘농업 노동에 적응하기 힘들어서’라는 응답이 많았고, 귀촌 가구의 경우에는 다른 농촌 지역으로 이주를 희망하는 이유와 마찬가지로 ‘의료, 교통 등 생활환경이 불편해서’라는 응답 비율이 37.3%로 높았습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서는 2015년 7월 18일부터 9월 13일까지 농촌의 귀농 및 귀촌 가구를 직접 방문해 응답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조사 대상은 귀농 가구 1,027가구, 귀촌 가구 1,006가구의 가구원이었다. 조사에 참여한 귀농 가구 중에 가구주 연령이 50대인 경우가 표본의 42.7%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60대(31.0%), 40대(14.9%), 70대 이상(6.1%), 30대 이하(5.3%) 등의 순이었다. 2인 가구가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49.8%). 그 다음으로 1인 가구(18.3%), 4인 이상 가구(16.6%), 3인 가구(15.4%)의 순이었습니다.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올(2016년) 6월 ‘귀농·귀촌 종합계획 수립 방향 연구’란 보고서(연구책임자 김정섭 연구위원)를 발간했습니다. ‘귀농·귀촌 종합계획 수립 방향 연구’ 내용에 있는 도표 일부를 발췌해 소개합니다.

 


출처. OK시골(www.oksigol.com)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