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당정, 내년 2월 추경편성 적극 검토, 수입산 계란 운송비 절반 지원키로

중앙일보 2016.12.23 09:23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를 비롯한 장관들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책위회의실에서 열린 긴급 민생경제현안 종합점검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정진엽 보건복지부 장관. [뉴시스]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를 비롯한 장관들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책위회의실에서 열린 긴급 민생경제현안 종합점검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정진엽 보건복지부 장관. [뉴시스]

새누리당과 정부는 23일 내년 2월까지 추가경정예산안 편성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당정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긴급 민생경제현안 종합점검회의에서 이같은 대책을 논의했다.

또 사상 최악의 AI(조류 인플루엔자) 확산에 따른 민생 안정 방안으로 수입산 계란의 운송비 50%를 지원하고, 신선란 등 일부 계란에 대해선 할당관세를 적용해 계란 수급 안정에 대처하기로 했다.

새누리당 이현재 정책위의장은 회의 후 브리핑에서 "내년 경제 전망이 희망적이지 않기 때문에 내년 2월까지 추경을 편성해줄 것을 당에서 강력히 요청했고 정부에서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정부는 내년 예산을 3월까지 30%, 상반기까지 60% 이상 조기 집행해서 내수경제를 살리는 데 최선을 다하돼 추경도 선제적으로 편성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는 의미라고 부연했다.

이 의장은 "서민 금융정책과 관련해 4대 서민정책 자금 2조 3000억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고,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해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산업은행에서 12조원을 추가 지원하고 민간은행에서도 13조 4000억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의장은 "새누리당은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한 정부의 노력도 촉구했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새누리당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겸 원내대표와 이 의장, 유일호 경제부총리, 임종룡 금융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