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짝다리+손톱정리' 논란 김유정, "깊이 반성" 사과

중앙일보 2016.12.23 09:03

배우 김유정이 '짝다리+손톱정리' 태도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김유정 소속사 측은 22일 "최근 온라인으로 제기된 공식 석상에서의 문제점에 대해 모두 인지하고 있으며, 자신의 태도에서 비롯된 논란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항상 신뢰해주신 팬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이 같은 일이 발생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이라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김유정은 최근 영화 '사랑하기 때문에' 무대인사에서 짝다리를 짚고 손톱을 정리하는 등 다소 불성실한 태도를 보였다는 지적을 받았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다음은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십니까, sidusHQ입니다.
12월 22일(목) 보도된 배우 김유정 양의 공식 석상 논란과 관련한 공식 입장을 전달 드립니다.
최근 온라인으로 제기된 공식 석상에서의 문제점에 대해 모두 인지하고 있으며, 자신의 태도에서 비롯된 논란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항상 신뢰해주신 팬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려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당사 역시 앞으로 이 같은 일이 발생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입니다.
다시 한번 이와 관련해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드린 점 고개 숙여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