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진영 기자의 패킹쿠킹] (20) “요리를 합시다” - 베이컨 옷 입은 브리치즈 구이

중앙일보 2016.12.23 00:01
흰 눈 사이로 거리마다 오고가는 많은 사람들에게 캐럴이 울려퍼지는 그날은 또다시 오고야 말았습니다. 24일 밤에 잠들어서 26일에 일어나는 꿈을 꾸어봅니다. 그렇지만 보고 싶지 않은 장면들을 피해서 유동인구가 정말정말 적은 캠핑장으로 가는 것도 하나의 방법입니다.

크리스마스 캠핑 식탁은 무언가 좀 특별해야겠죠. 바비큐나 파스타 같은 메인 요리도 좋지만 주변 사람들의 물개 박수를 이끌어내는 메뉴를 준비해보는 건 어떨까요. 혹시 모르잖아요. 작은 요리 센스로 크리스마스의 우연한 만남이 있을 수 도요.

치즈는 브리치즈나 까망베르치즈 처럼 속이 말캉한 것이 좋습니다. 그래야 익었을 때 부드러움이 녹아내리거든요. 조리과정은 동그랗고 납작한 치즈를 베이컨으로 감싸고 구우면 끝!입니다. 여기서 포인트는 아주아주 약한 불에 오래 구워야 속까지 잘 익힐 수 있습니다. 뚜껑은 너무 오래 덮어두지 마세요. 수분이 많이 생겨서 베이컨의 바삭함이 사라집니다. 초록색 브로콜리와 빨간 방울토마토를 살짝 익혀 곁들이면 크리스마스에 어울리는 멋진 요리가 완성됩니다.
 

▶ [장진영 기자의 패킹쿠킹] 더 보기
① "요리를 합시다" - 파인애플 새우 구이
② "요리를 합시다" - 가자미술찜

③ "요리를 합시다" - 골뱅이 튀김
④ "요리를 합시다" - 마시멜로 샌드위치 - 스모어
⑤ "요리를 합시다" - 맥주 수육
⑥ "요리를 합시다" - 계란 옷 입은 만두, 에그넷
⑦ "밖에서 놉시다" - 하늘을 지붕 덮는 밤, 백패킹
⑧ "요리를 합시다" - 피맥을 부르는 만두피 피자
⑨ "요리를 합시다" - 우와! 우아한 브런치
⑩ "요리를 합시다" - 뜨끈한 국물이 생각날 땐, 밀푀유 나베
⑪ "밖에서 놉시다" - 혼자 하는 캠핑, 솔로 캠핑
⑫ "요리를 합시다" - 에그인헤븐
⑬ “밖에서 놉시다” - 내 텐트를 소개합니다
⑭ “요리를 합시다” - 기억으로 먹는 맛, 카레라이스
⑮ "밖에서 놉시다" - 간월재 백패킹 실패기
(16) "밖에서 놉시다" - 자연휴양림에서 캠핑하기
(17) "요리를 합시다" - '캬~'를 부르는 맛, 바지락 어묵탕
(18) "밖에서 놉시다" - 다락방 예찬
(19) "밖에서 놉시다" - 겨울철 침낭 고르기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