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영선 "故 김영한 수석 母, 우병우와 김기춘 때문에 내 아들 죽었다"

중앙일보 2016.12.22 16:52
[사진 YTN 캡처]

[사진 YTN 캡처]

22일 최순실 국정 농단 국정조사특위 5차 청문회에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우병우와 김기춘 때문에 내 아들이 죽었다’는 고(故) 김영한 민정수석 모친의 발언을 공개했다.

이날 박 의원은 우 전 수석에게 “국정원의 추명호 국장하고 얼마나 자주 만났느냐”고 물었다. 이에 우 전 수석은 “올해 초 한 번 만났다. 전화는 가끔씩 했다. 그렇게 자주는 아니다”라고 답했다.

박 의원은 “고 김영한 민정수석 비망록에 등장하는 우병우팀. 바로 추명호 국장이다. 근데 우병우팀이 뭔지 모르겠다고 한다”며 “인터뷰에서 김 민정수석의 모친이 ‘우병우와 김기춘 때문에 내 아들이 죽었다’고 말씀하셨다. 그래도 우병우팀이 뭔지 모르겠나”라고 질문했다.

답변이 없자 박 의원은 “제가 해설을 해드리겠다. 우병우팀이라는 것은, 국정원을 중심으로 해서 팀을 꾸려서 국정원의 특수활동비를 가져다 썼다”고 지적했다. 이에 우 전 수석은 “그런 적 전혀 없다”고 말했다.

우 전 수석의 모르쇠 답변에 박 의원은 “지금 이사람들이 다 우병우 사단이다. 조금 전에 김기동 검사 이야기가 나왔는데 현직 지금 부패방지 수사단장이다. 대표적인 우병우 사단 중 한 명이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우 전 수석은 “우병우 사단이라는 것은 언론에서 붙인 거다”며 “무슨 사적인 모임도 아니다”라고 거듭 부인했다.

이에 박 의원은 “국민들이 욕한다. 그렇게 하지 마라”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