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한정 "내가 검사라면 우병우 한방 쥐어박을 것"

중앙일보 2016.12.22 15:30
[사진 YTN 캡처]

[사진 YTN 캡처]

22일 최순실 국정 농단 국정조사특위 5차 청문회에 참석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부인과 모르쇠로 일관하는 ‘뻣뻣한’ 태도를 보여 의원들의 질타를 받고 있다.

질의에 나선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편법으로 가족회사 자금으로 외제차 4대 굴리고 변호사 수임표 탈루했다”며 언론에 보도된 것만 보더라고 공직사회 기강 잡아야하는 수석비서관으로서 제기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우병우 전 수석은 “다 근거 없고 억울하다. 외제차 4대 아니다”며 “1대가 법인용 차량이고 개인용 차량은 국산차고 2대”라며 밝혔다.

이 답변을 들은 김 의원은 “검사 생활 때 피의자 많이 만나봤을 것”이라며 “내가 검사라면, 피의자로 나온 우 전 수석을 한 방 쥐어박을 거 같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