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모 김장자와 최순실과 차은택 같이 골프 쳤냐는 질문에 우병우 대답

중앙일보 2016.12.22 15:12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자신의 장모인 김장자 삼남개발 회장과 최순실씨와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이 수차례 골프를 함께 쳤다는 증언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다.

우 전 수석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 농단 국정조사특위 5차 청문회에 출석해 이렇게 밝혔다.

우 전 수석은 “김종민 변호사는 차은택씨의 이야기를 전달한 것으로 안다”며 “저는 차은택을 모르기 때문에 제가 확인할 수 있는 바는 우리 장모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우 전 수석은 “(장모가) 아니라고 했냐”는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예”라고 답했다.

우 전 수석은 자신의 부인이 골프회동에 참석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저희 집사람은 아니다”고 부인했다.

이와 관련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13년 변호사 시절에 김장자와 최순실과 우병우 증인이 기흥에서 여러 번 골프 회동한 증인과 함께한 동반자의 증언을 드리겠다”며 “특검에서 조사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지난달 27일 차은택씨의 변호인인 김종민 변호사는 최씨와 우 전 수석의 장모인 김장자 삼남개발 회장이 지난 2013년 기흥CC에서 라운드를 함께하는 등 수차례 골프회동을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추천 기사
골프회동이외에도 청와대 민정수석이 되는 것에 장모 김장자씨가 개입된 게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전 청문회에서 “우 전 수석이 청와대 민정수석이 되는 것에 장모 김장자씨가 인사 청탁 의혹이 있는데 사실이냐”고 묻자 우 전 수석은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앞서 우병우 전 수석은 “장모 김장자가 불출석 사유서를 낸 것에 대해 건강상 이유로 불참한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