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증인은 자세 바르게 하세요!" 청문회에서 지적 받은 우병우

중앙일보 2016.12.22 15:02
청문회에 출석한 우병우 전 민정수석 김현동 기자

청문회에 출석한 우병우 전 민정수석
김현동 기자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2일 최순실 국정농단 5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태도가 불량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날 우 전 수석은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이 “정윤회 문건의 폭로자 김씨를 아느냐”는 질문에 아무 대답을 하지 않고 메모지에 뭔가를 적었다. 이 모습을 본 김성태 국정조사위원장이 “왜 계속 메모하는 자세를 취하느냐. 자세를 바로 하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메모는 짧은 시간에 많은 심문 내용이 쏟아질 때 잠깐 하라고 허용한 것 뿐”이라며 “본인의 답변 내용을 기록하라고 허락한 게 아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우병우 증인은 자세 바로 하라. 여기 민정수석실 회의하러 왔느냐. 자세 바르게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우 전 수석은 말 없이 자세를 고쳐 앉았다.

이에 앞서 우 전 수석은 하 의원의 “탄핵 사유가 정당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엔 “수사를 직접 하지 않았기 때문에 헌법 절차에 따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답변을 유보했다. “왜 청문회에 나오지 않아서 시민들의 수배 대상까지 됐느냐”는 질문엔 “말씀대로 청문회 출석 요구에 응하는게 원칙이다.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