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5차 청문회] 다시 나왔다 '우병우 눈빛'..수배 느낌묻자 의원 노려봐

중앙일보 2016.12.22 14:57
검찰 수사 당시 기자를 노려본 것으로 논란이 된 우병우 청와대 전 민정수석이 이번에는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을 노려보는 모습이 노출됐다.

한숨 쉬며 질문하는 의원향해 불쾌한 내색비쳐

22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비선실세 최순실 국정농단 국조특위 청문회에서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은 우병우 전 수석에게 ‘한번도 수배를 받아본 적 없을텐데 이번에 느껴보니 어떤가’라고 질문했다. 이에 우 전 수석은 “소환요구를 응하는 것이 원칙이었는데 (응하지 않은 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다만 제 나름대로의 고충이 있었다”며 “제 이익과는 관계 없는 일이었다”고 해명했다. 우 전 수석이 더 길게 말을 하려 하자 하 의원은 “시간이 없다”며 말을 잘랐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왼쪽)과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오른쪽)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왼쪽)과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오른쪽)

그러자 우 수석은 한숨을 내쉬며 하 의원을 노려보며 불쾌한 내색을 숨기지 않았다. 하 의원이 그간 네티즌들이 우 전 수석에 대한 수배전단을 만든 것을 보여주며 “사람들이 자신을 지켜보고 있다는 고통을 이겨내는 것보다 (국회에) 나오는 게 낫다는 생각으로 나온 것 아니냐”라고 하자 우 전 수석은 대답하지 않은채 다시 한 번 하 의원을 쏘아봤다.
관련 기사
우 전 수석이 계속 질문에 불편한 내색을 비추며 팔을 책상위에 기댄채 메모하는 듯 앉아있자 결국 특위위원장인 김성태 위원장은 "자세를 똑바로 하라"고 호통을 치기도 했다.

앞서 우 전 수석은 지난달 검찰 출석 당시 질문하는 취재진을 쏘아보는 등 불쾌한 기색을 내비쳤다. 우 전 수석은 이날 청문회에서 당시 상황에 대해 “갑자기 (질문을) 하며 내 가슴쪽으로 다가와서 상당히 당황스러웠다”고 답변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