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용표, 박 대통령-김정일 서신 "보내지지 않은 것으로 판단"

중앙일보 2016.12.22 14:36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박근혜 대통령이 한나라당 대표를 맡고 있던 2005년 7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에게 유럽코리아재단 관련 서신을 보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22일 “서신이 보내지지 않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열린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김경협 의원이 “박 대통령 본인이 당시 인터뷰에서 독자적인 대북접촉 루트가 있다고 이야기했는데, 외국인이나 재외동포를 대북비선으로 활용해 북한과 수시로 편지왕래를 하는 것은 국가 존립과 안전을 위태롭게 하는 행위 아니냐”고 묻자 홍 장관은 이처럼 답했다.

홍 장관은 “2002년 주고받은 서신은 당시에 접촉 승인을 다 하고 거기에 따라서 교류가 된 것으로 확인됐고, 2005년에 교환됐다는 서신은 저희가 확인해본 바에 따르면 실제로 보내지진 않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재단 관계자들도 실제 보낸 경우엔 서명이 들어가 있고, 서명이 있는 편지를 다 스캔을 떠놔서 보관하고 있다고 했다. 2002년 편지는 그렇게 돼있었는데 2005년 것은 없었다”고 말했다. 또 “(언론에서 의혹을 제기한 2005년 서신은)초안 수준이 아닌가 판단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2005년부터 10년 동안 남북 접촉 승인서 등 관련 자료 제출을 요청하자 홍 장관은 “숨길 것도 아니고 불필요한 의혹을 살 필요도 없지만, (관련 자료에)개인 신상 관련 문제들이 들어있고 과거 기록이지만 남북관계 관련 내용이 다 공개되는 게 문제가 될 수 있으니 신중한 판단을 하고 있다. 부작용이 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자료 제출을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