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 트럭 테러범, 당국 감시대상…'10만 유로' 현상수배

중앙일보 2016.12.22 14:25
최소 12명이 숨진 베를린 트럭테러의 용의자가 대테러 당국의 감시대상이었던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있다.
독일 수사당국의 현상수배 전단지

독일 수사당국의 현상수배 전단지

독일 수사당국은 용의자를 수배하는 한편, 10만 유로(한화 약 1억 2500만원)의 현상금을 걸었다.

용의자로 지목된 남성은 튀니지 출신의 난민 아니스 암리(24)로, 지난해 6월 이탈리아를 거쳐 독일에 들어왔다. 수사당국은 암리가 국적 3개와 가명 6개 등 여러 신분증을 지니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 CNN 보도 캡처]

[사진 CNN 보도 캡처]

암리는 올해 1월부터 독일 대테러센터(GTAZ)의 감시 대상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총기 구매비용 마련을 위해 강도를 계획한 혐의를 비롯해 이슬람 극단주의 단체와 연계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던 것이다.

암리는 독일 입국 이전에 이탈리아에서 방화 혐의로 4년, 튀니지에서 가중 폭행죄로 3년간 복역한 바 있다. 관련 당국은 감시체계 부실에 대한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독일 베를린 트럭 테러 [사진 독일 빌트 홈페이지 캡처]

독일 베를린 트럭 테러 [사진 독일 빌트 홈페이지 캡처]

유럽에서 발생한 테러의 범인이 당국의 감시대상자였던 것은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11월 파리 총기 테러와 브뤼셀 폭탄 테러의 경우에도 당국의 감시대상자가 테러 범인이거나 테러와 깊이 연관있었던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