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 사오정] 최순실을 모르는 우병우 표정

중앙일보 2016.12.22 13:40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5차 청문회`에 참석해 다양한 표정을 짓고 있다. 강정현 기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5차 청문회`에 참석해 다양한 표정을 짓고 있다. 강정현 기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5차 청문회`에 참석해 다양한 표정을 짓고 있다. 강정현 기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5차 청문회`에 참석해 다양한 표정을 짓고 있다. 강정현 기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5차 청문회`에 참석해 다양한 표정을 짓고 있다. 강정현 기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5차 청문회`에 참석해 다양한 표정을 짓고 있다. 강정현 기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5차 청문회`에 참석해 다양한 표정을 짓고 있다. 강정현 기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5차 청문회`에 참석해 다양한 표정을 짓고 있다. 강정현 기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5차 청문회`에 참석해 다양한 표정을 짓고 있다. 강정현 기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5차 청문회`에 참석해 다양한 표정을 짓고 있다. 강정현 기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5차 청문회`에 참석해 다양한 표정을 짓고 있다. 강정현 기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5차 청문회`에 참석해 다양한 표정을 짓고 있다. 강정현 기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5차 청문회`에 참석해 다양한 표정을 짓고 있다. 강정현 기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5차 청문회`에 참석해 다양한 표정을 짓고 있다. 강정현 기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5차 청문회`에 참석해 다양한 표정을 짓고 있다. 강정현 기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5차 청문회`에 참석해 다양한 표정을 짓고 있다. 강정현 기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5차 청문회`에 참석해 다양한 표정을 짓고 있다. 강정현 기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5차 청문회`에 참석해 다양한 표정을 짓고 있다. 강정현 기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5차 청문회`에 참석해 다양한 표정을 짓고 있다. 강정현 기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5차 청문회`에 참석해 다양한 표정을 짓고 있다. 강정현 기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5차 청문회`에 참석해 다양한 표정을 짓고 있다. 강정현 기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5차 청문회`에 참석해 다양한 표정을 짓고 있다. 강정현 기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진상규명 5차 청문회'에 참석했다.

최순실을 모른다고 말한 우 전 수석은 시종일관 의원들의 질문에 "모른다", "그런일 없다" 등 단답형으로 답변을 했다.

이에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이 답변 태도를 지적 했지만 우 전 수석은 유감을 표명하면서도 "진실을 말하고 있다"며 꼿꼿한 자세를 유지하고 있다.

사진=강정현 기자 cogit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