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5차 청문회] 우병우 “검찰조사 당시 추워서 팔짱…청문회 예행연습 했다”

중앙일보 2016.12.22 11:27
[사진 YTN화면 캡처]

[사진 YTN화면 캡처]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2일 5차 청문회에서 팔짱 낀 사진에 대한 새누리당 정유섭 의원의 질문에 “15시간 이상 앉아서 조사를 받다가 조사담당관이 자리를 비워 잠시 쉬는 시간이었다”며 “일어서 있었고, 몸이 안 좋아서 외투를 입고 있었는데도 추워서 팔짱을 끼고 있었다”고 답변했다.

이어 정 의원이 “어제 아드님이랑 예행연습 잘 하셨냐”고 묻자 우병우 전 민정수석은 “준비했다”고 답했다. 우병우 전 수석은 아들과 청문회를 준비하는 모습이 한 언론매체에 포착된 바 있다.

우 전 민정수석은 “왜 국민들이 최순실 게이트에 이렇게 분노한다고 생각하냐”고 묻자 “그 부분에 대해서는 입장을 밝히지 않겠다”고 말했다.

우병우 전 수석은 또 “최순실은 현재도 모른다. 언론에서 봤다. 난 근거 없는 의혹들이라 생각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배재성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