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5차 청문회] 박영선 의원 “이완영은 국조특위 미꾸라지…교체해 달라”

중앙일보 2016.12.22 11:12
 

박영선 민주당 의원은 김성태 위원장에게 “국조특위 미꾸라지를 교체해 달라”고 요청했다.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이 ‘위증 교사’ 의혹을 전면 부인하자 이 같은 발언을 했다.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5차 청문회가 22일 국회에서 개최된 가운데 이완영 의원은 자신의 위증 교사 논란을 두고 국조 간사 사퇴를 요구하는 야당 의원들에게 “청문회 위증교사는 허위 주장”이라며 “기획된 정치공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제보에 의하면 박영선 의원은 12월 초, 8일과 12일 고영태, 노승일과 은밀한 만남을 가졌다”며 오히려 박 의원의 위증교사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이 의원은 “강 건너 식당에서 은밀하게 만나는 건 로맨스고 국회의원이 당당하게 의정활동한 것은 불륜이냐”며 “야당이 여당 위원에 대한 자격까지 논하는 것은 결례”라고 소리치며 물러서지 않았다.

이에 박 의원은 “미꾸라지 한 마리가 하천을 흐린다고 했다. 이완영 간사가 그 미꾸라지”라며 “이완영 의원 배후에는 정보기관 사주 의혹도 있다. 이완영 간사는 자신의 행위를 물타기 하려 하고, 다른 사람에게 뒤집어 씌우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