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5차 청문회] 윤소하 의원 “이완영 간사직 사퇴 번복, 의사록에 남아 있어”

중앙일보 2016.12.22 11:00
  
박근혜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5차 청문회가 오늘(22일) 국회에서 개최된 가운데, 윤소하 정의당 의원은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은 최교일 새누리당 의원처럼 사퇴하는 것이 도리”라고 말했다.

윤 의원이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의 간사직 사퇴 번복을 지적했다. 윤 의원은 “지난 청문회에서 이완영 의원이 ‘오늘부로 간사직에서 내려옵니다’라고 분명히 말했다”며 사퇴 번복을 비판했다. 윤소하 의원은 해당 발언이 의사록에 분명히 있다며 이 의원의 사퇴를 촉구했다.앞서 이 의원은 여당 간사직에서 사퇴하겠다는 의견을 밝혔으나 이를 번복하고 청문회 간사직으로 출석했다.

이완영 의원은 “청문회 위증교사는 계획된 정치 공작”이라고며 “박영선 의원은 노승일과 5시간 은밀한 만남을 가졌다”고 주장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