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5차 청문회] 국조특위 최순실·안종범·정호성에 동행명령장 발부

중앙일보 2016.12.22 10:47
22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5차 청문회에 최순실 등 주요 증인들이 불출석 하고 있다. [뉴시스]

22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5차 청문회에 최순실 등 주요 증인들이 불출석 하고 있다. [뉴시스]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특별위원회가 22일 제5차 청문회 출석을 거부한 최순실씨 등 증인 12명에 대해 이날 오후 2시까지 출석하도록 동행명령장을 발부했다. 동행명령 대상은 최씨를 비롯,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비서관,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 윤전추·이영선 청와대 행정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의 장모인 김장자 삼남개발 회장 등이다.

김성태 특위 위원장은 "구치소에 수감된 최순실, 안종범, 정호성 3명이 오후에도 안 나올 경우 내일 또는 이달 26일에 특위 위원 전원이 구치소 현장으로 나가서 '현장 청문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국조특위는 또 국조 과정에서 불거진 '위증교사' 논란과 관련, 박영수 특검에게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 청와대 경호실 현장조사에 대해선 "위원 간 협의를 통해 별도 일정을 잡아 국조를 재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충형 기자 adch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