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진] 텅텅 빈 주요 증인들의 빈자리

중앙일보 2016.12.22 10:43
22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5차 청문회에 최순실 등 주요 증인들이 불출석 하고 있다. [뉴시스]

22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5차 청문회에 최순실 등 주요 증인들이 불출석 하고 있다. [뉴시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조여옥 대통령경호실 의무실 간호장교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5차 청문회에 출석해 있다. [뉴시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조여옥 대통령경호실 의무실 간호장교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5차 청문회에 출석해 있다. [뉴시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5차 청문회에서 증인선서를 마친 뒤 선서문을 김성태 위원장에게 제출하고 있다. [뉴시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5차 청문회에서 증인선서를 마친 뒤 선서문을 김성태 위원장에게 제출하고 있다. [뉴시스]

국회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특별위원회 5차 청문회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가운데 청문회장에 출석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회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특별위원회 5차 청문회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가운데 청문회장에 출석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텅텅 비었다.

22일, 12명의 증인이 빠진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5차 청문회'의 증인석 풍경이었다.

청문회에 불출석한 증인들에 대해 "청문회를 우습게 보느냐" "국민들을 우롱한다"는 질타가 곳곳에서 쏟아졌다.

불출석한 증인은 최순실, 안종범, 이영선, 최순득 고영태 등을 포함한 12명이었다.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은 이들에 대해 동행명령장을 발부한다고 밝혔다.

또 김성태 위원장은 동행명령장에도 불출석한 증인들에 대해서는 국회 모욕죄로 고발한다고 덧붙였다. 또 그는 "오늘이 마지막 기회이니 협조하여 달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