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 서귀포 연안서 어선 좌초…선원 8명 전원 구조

중앙일보 2016.12.22 10:32
 
22일 0시25분쯤 제주도 서귀포시 토평동 검은여 앞 해상에서 경남 사천 선적 어선J호(29t)가 좌초됐다. J호에는 선장 서모(48)씨와 선원 등 8명이 타고 있었다. J호의 신고를 받아 현장에 출동한 해경과 소방122구조대는 이날 오전 2시25분쯤 육상에서 로프를 이용해 선원 8명 전원을 구조했다. 해경은 "풍랑을 피해 닻을 내리다가 좌초됐다"는 J호 선장 서씨의 신고 내용을 토대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오전 중 선박을 인양해 사고 원인을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2일 제주도 서귀포시 토평동 검은여 앞 해상에서 경남 사천 선적 어선J호(29t)가 좌초되어 신고를 받아 현장에 출동한 해경과 소방122구조대가 구조하는 모습. [사진 서귀포해경 제공 동영상 캡처]
22일 제주도 서귀포시 토평동 검은여 앞 해상에서 경남 사천 선적 어선J호(29t)가 좌초되어 신고를 받아 현장에 출동한 해경과 소방122구조대가 구조하는 모습. [사진 서귀포해경 제공 동영상 캡처]
22일 제주도 서귀포시 토평동 검은여 앞 해상에서 경남 사천 선적 어선J호(29t)가 좌초되어 신고를 받아 현장에 출동한 해경과 소방122구조대가 구조하는 모습. [사진 서귀포해경 제공 동영상 캡처]
22일 제주도 서귀포시 토평동 검은여 앞 해상에서 경남 사천 선적 어선J호(29t)가 좌초되어 신고를 받아 현장에 출동한 해경과 소방122구조대가 구조하는 모습. [사진 서귀포해경 제공 동영상 캡처]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