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5차 청문회] "우병우 청문회 물타기냐" 증인 자리배치 놓고 여야 신경전

중앙일보 2016.12.22 10:28
 

22일 '최순실 등 민간인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위' 5차 청문회는 여야간 팽팽한 신경전으로 시작됐다.

야당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이날 증인으로 출석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조여옥 전 대통령경호실 간호장교가 참고인들과 나란히 앉은 것을 보고 "누가 증인이고 누가 참고인이냐", "우병우 청문회 물타기 하는거 아니냐"며 강력히 항의했다.

여당 간사직 사퇴를 번복한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이 간사 자리에 앉아있는 데 대해서도 "뭐하는거냐"며 고성을 질렀다.

민주당 안민석 의원도 참고인으로 출석한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과 노승일 부장, 박헌영 과장에게 "일단 퇴장하라"고 소리쳤다.

그러자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은 "잘못된 게 있으면 바꾸면 되지 않느냐"며 야당 의원들을 제지했다.

참고인들이 야당 의원들의 고성에 자리에서 일어나 우왕좌왕하자 새누리당 소속인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은 "위원장이 좌석 조정할 때까지는 앉으세요"라고 말했다.

결국 김 위원장이 야당의 지적이 일리가 있다며 증인을 앞줄에 두고 참고인들은 뒷줄로 이동시키면서 소란이 정리됐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