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모녀, 독일에 500개 페이퍼 컴퍼니 만들어 8000억원 숨긴 의혹

중앙일보 2016.12.22 10:06
[사진 중앙일보]

[사진 중앙일보]

최순실(60)씨와 딸 정유라(20)씨가 독일에 500개 페이퍼컴퍼니를 만들어 8000억원대 차명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64) 특별검사팀은 이런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독일에 관련 자료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법조계와 언론 등에 따르면 독일 검찰과 경찰은 최씨 모녀 등이 독일을 비롯한 유럽 지역에 500여개 페이퍼컴퍼니를 설립한 정황이 제기되고 있다. 삼성이 지난해 9월부터 최씨가 만든 독일 현지 법인 코레스포츠인터내셔널에 보낸 280만유로(약 35억원)의 흐름을 살피던 독일 검찰은 자금 추적 끝에 이 유령회사들의 존재를 알아채고 연방 검찰에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추천 기사
정씨를 자금 세탁 혐의 등 피의자로 입건해 수사 중인 독일 검찰은 최씨 모녀가 유령회사로 차명으로 보유한 재산이 8000억원대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현지에서도 관련법으로 자금세탁을 할 경우 가중처벌을 적용해 처벌할 수 있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1992년부터 지금까지 최순실씨가 만든 독일 페이퍼컴퍼니가 수백개”라며 “상상을 초월한 수천억원 자금이 세탁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은 지난 21일 브리핑에서 “정씨의 소재지를 확인해 (독일 검찰의) 수사 기록과 통화 내역, 재산동결을 위한 사법 공조를 독일에 요청할 계획”이라며 “이는 특검이 취할 수 있는 최선의 조치”라고 말했다.

특검팀은 강제 귀국 절차를 진행하기 위해 정유라씨 여권을 무효화했다. 최씨와 정씨의 혐의가 확정되면 거액의 해외 재산을 국고로 환수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