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5차 청문회] ‘심신이 회폐(?)해…’최순실 청문회 불출석 사유 “미스터리 하다”

중앙일보 2016.12.22 09:41
[사진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캡처]
 


최순실(60·구속기소)이 직접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청문회 불출석 사유서가 공개됐다. 손글씨로 작성된 사유서에는 ‘심신이 회폐해 출석할 수 없다’고 적었다.

대통령과 공모해 국정을 농단한 혐의를 받고 있는 최순실씨가 22일 국회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국조특위 위원인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2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최씨의 청문회 불출석사유서를 공개했다.

최씨는 “서울지방법원에 계류 중인 형사사건에 연관되어 진술이 어렵다”면서 “현재 수사와 구속수감으로 평소의 지병으로 심신이 ‘회폐’해 있음을 양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불출석 사유를 밝혔다.

하 의원은 “최순실 ‘공항’장애 다 나았다. 내일 청문회 불출석 사유서에 공항장애 언급이 없다”며 “대신 심신이 ‘회폐(?)’하다고 한다. 최순실이 고쳤다는 원본을 꼭 봐야겠다는 의지가 더욱 솟구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회폐는 황폐와 피례를 합성한 신조어일까? 최순실의 연설문 세계, 너무 미스테리하다”고 비꼬았다.

반면 이를 두고 ‘회폐’가 아니라 ‘퇴폐’라고 쓴 것이란 주장이다. 사유서의 다른 ‘ㅎ’자와 비교해보면 필체가 다르다는 것이다. 오히려 사유서 앞부분에 적힌 ‘국정조사특위’ 등에서의 ‘ㅌ’ 자와 필체가 더 비슷하다는 분석이다.

이에 네티즌들은 최 씨와 관련된 언론 보도 내용을 종합해볼 때 ‘심신 퇴폐’로 보는 게 맞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심신이 퇴폐하다’는 표현은 어법 상 맞지 않고, 문맥 상으로도 어색해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서 최씨는 지난 7일 청문회 불출석 사유서에 공황장애를 ‘공항장애’로 표기해 논란이 일었다. 당시 하 의원은 공황장애를 잘 모르고 쓴 것 같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공황장애를 잘 모르고 적고 있는 것이라는 의심이 강하게 든다”면서 자신의 지병조차 제대로 쓰지 못하는 최 씨의 불출석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