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특혜 의혹' 정관주 문체부 차관, 사의 표명

중앙일보 2016.12.22 09:26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 주도', '최순실 인사 특혜' 의혹을 받아온 정관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이 최근 사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문체부에 따르면 정 차관은 최근 사의를 표명했지만 아직 사표가 수리되지는 않았다.
아직 정확한 사의 표명 이유도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뉴시스에 따르면 문체부 관계자는 "정 차관이 여러 가지로 심적 부담이 있었고 최근 건강이 안 좋아진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2월 문체부 차관에 임명된 정 차관은 사법고시 44회 출신으로 김영삼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 정무수석실 행정관, 2014년부터 청와대 정무수석실 국민소통비서관을 지냈다.

정 차관은 청와대 근무 당시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최근 문체부 차관에 발탁에 대통령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가 관여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