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4가지+α’ 의혹이 특검 과제…1일 1회 브리핑 심리전

중앙일보 2016.12.22 02:34 종합 2면 지면보기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21일 현판식과 동시에 국민연금공단과 보건복지부에 대한 압수수색으로 공식 출범을 알렸다. 1차적으로 주어진 70일 내에 특검법에 담긴 ‘14가지+α’의 의혹을 풀어야 하는 게 특검팀의 과제다. 첫 압수수색은 박근혜 대통령의 제3자 뇌물수수 혐의 입증이라는 난제와 관련돼 있다. 김기춘(77)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우병우(49) 전 민정수석의 직권남용 또는 직무유기 의혹,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의 7시간 행적, 최순실씨 일가의 불법 재산 형성 및 은닉 등의 주요 과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수사도 본격화됐다.
박영수 특검팀이 갖춘 신무기는 하루에 1회 이상 진행하는 브리핑이다. 국회에서 특검법을 만들 때 ‘브리핑을 할 수 있다’는 조항을 넣었다. 특검팀은 우호적 여론을 유지하면서 수사 대상자들에 대한 심리적 압박을 가하는 데 이를 활용할 수 있다. 이날 현판식 직후 이규철 특검보는 “최씨의 딸 정유라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고 수사 내용을 공개했다.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최씨를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박 특검은 “과거 현대자동차 비자금 수사가 성공할 수 있었던 건 국민에게 수사의 당위성을 언론을 통해 제대로 알린 덕”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수사대상자 압박, 우호 여론 유지
혼선 부를 수 있는 정보는 차단
“제보 적지 않아” 정보수집팀 가동

반면 혼선을 일으킬 만한 정보 누수는 철저히 통제하겠다는 게 박 특검의 조직 운영방침이다. 특검팀은 내부 감찰팀을 운영하며 수사 보안을 강조하고 있다. 한 특검 관계자는 “박 특검은 통제되지 않은 보도로 수사의 흐름이 뒤틀리는 것을 극히 싫어하는 스타일이다. 기간은 짧고 과제는 많다 보니 이 부분을 더욱 조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4개의 수사팀도 정보 교류를 최소화하며 점조직 형태로 움직이고 있다”는 것이 특검팀 내부 인사들의 전언이다. 특검팀은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을 가동한 이후에도 앞서 준비기간 동안 기록 검토를 위해 활용한 제3의 장소로 일부 참고인을 불러 조사하는 등 비밀주의를 이어 가고 있다.

박 특검으로부터 특검팀 요원들이 주문받은 숙제는 ‘블루오션’ 발굴이다. 검찰이 수사한 내용을 확인·보완하는 것으로는 특검팀에 대한 국민적 기대를 충족시킬 수 없다는 게 박 특검의 판단이다. 새로운 인지 수사를 위해 4~5명의 특별수사관으로 범죄정보수집팀을 만든 것도 같은 이유에서다. 특검팀 관계자는 “들어오는 제보가 적지 않다. 조만간 인지 수사 형태의 새로운 수사도 전개될 것이다”고 말했다.

임장혁·문현경 기자 im.janghyu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