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K 자민련’된 새누리, 반기문 오면 충청권 집단 이탈 가능성

중앙일보 2016.12.22 02:23 종합 4면 지면보기
정우택

정우택

비박계의 탈당 선언으로 새누리당은 사실상 대선 후보 없는 정당으로 변했다. 추가 이탈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당내에선 충청권 의원들을 포함해 20~30명이 추가로 뛰쳐나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충청권 의원 14명 중 ‘충청대망론’을 명분으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의 행보에 따라 친박계에서도 이탈자가 나올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공주-부여-청양이 지역구인 정진석 전 원내대표는 21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깊고 무거운 고민에 빠져 있다”며 “반 총장 귀국 후 나갈 수 있는 의원이 상당수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실상 대선 후보도 없는 정당 전락
정우택·황교안 회동 “뭉치면 살고…”

중립 성향으로 분류되는 한 충청권 의원도 “내가 친박과 뜻을 같이하지 않는데 남아 있을 이유는 없다”며 “주말 동안 지역구 주민들의 의견을 들어보고 결정하겠다”고 했다.

예상보다 탈당파 수가 많자 ‘멘붕’에 빠진 친박계는 이날 비박계 탈당파를 강하게 비판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비상대책위원장에 특정인(유승민 의원)이 안 된다고 당의 분열을 염려하는 국민과 당원을 버리고 탈당한 것은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김진태 의원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바람난 배우자와의 불편한 동거보단 서로 제 갈 길을 가는 게 맞다”고 적었다. 친박계 핵심 윤상현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분당은) 당원과 국민에 대한 배신행위”라고 말했다.

친박계 내에서는 “지금은 갈라섰다가 다시 합칠 수 있다”는 말도 나왔다. 친박계 핵심 관계자는 “친박 후보로 꼽을 수 있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대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고, 반 총장은 새누리당에 올 가능성이 제로라고 본다”며 “새누리당은 후보를 낼 수 없는 상황이고, 비박계도 대선에서 승리하려면 ‘반(反)문재인 연대’를 해야 한다는 것을 알기 때문에 결국 우리 쪽을 쳐다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도 “위장이혼이라도 해서 각자의 방향을 가다가 보수정권 재창출을 위한 재결합도 가능한 시나리오”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저녁 황교안 권한대행과 긴급 회동을 했다. 흔들림 없는 당·정 관계를 과시하려는 목적이었다. 황 권한대행은 “정 원대대표께서 당선 소감에서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고 했는데 당·정이 소통하는 데 많이 도와달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경기고-성균관대 동문이다.

새누리당은 비박계의 탈당이 실현되면 대구·경북(TK)과 충청권 중심의 정당으로 쪼그라든다. 과거 김종필 전 총리가 주도했던 자유민주연합을 빗대 ‘TK 자민련’이라는 말까지 당내에선 나왔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