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부패기득권 세력 반격 나서… 주도권 경쟁 할 때 아니다"

중앙일보 2016.12.18 18:35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부패 기득권 체제 청산을 위해 정치 지도자들을 언제, 어디서든 조건 없이 만나 해법을 찾겠다"며 정치지도자 회동을 제안했다.
 
안 전 대표는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선 야3당의 정치지도자들과 탄핵에 앞장선 모든 정치인들에게 호소한다. 시민혁명의 요구를 실현할, 기어이 이 부패 구체제를 끝장내기 위해 강력하게 싸울 것을 호소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주공화국의 적들은 여전히 강하다. 민주주의의 적들은 똘똘 뭉쳐서 저항한다. 이미 국민을 적으로 돌린 부패 기득권 세력이 대반격에 나섰다. 소셜미디어와 광장에 부패 옹호집단을 동원하고 있다"며 '부패 세력' 청산이 녹록치 않음을 강조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의 헌법재판소 답변서에 대해 "234명의 국회의원이 민주공화국의 주인인 국민의 뜻을 받들어 압도적으로 탄핵을 의결했는데도 박 대통령은 아직까지도 아무 것도 잘못한 것이 없다는 뻔뻔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탄핵 이유도 없고 세월호 참사 책임도 없다고 한다. 참으로 후안무치"라고 비난했다.
 
새누리당의 친박 원내대표 선출과 관련해서는 "공범인 새누리당 역시 반성은커녕 촛불을 조롱하며 민주공화국을 봉건국가로 만들고 있다. 해체해야 마땅한 정당이 또 다시 친박 지도부를 뽑았다. 박근혜의 심복 이정현은 친박 원내대표를 뽑아놓고 국민을 조롱하듯 좋아했다"고 꼬집었다.
 
안 전 대표는 이어 "우리는, 부패수구집단에 반대하는 모든 사람들은 강고하게 싸워야 한다. 지금은 주도권 경쟁을 할 때가 아니다. 범죄세력의 반격을 막고 정의로운 국가를 만들기 위해 힘을 모으고 또 모아야 한다"며 정치지도자 회동을 거듭 촉구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