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朴대통령 제부 신동욱 “또 죽이려 자객 보냈나”

중앙일보 2016.12.18 15:04
신동욱 공화당 총재 [중앙포토]

신동욱 공화당 총재 [중앙포토]

신동욱 트위터

신동욱 트위터


박근혜 대통령의 여동생 근령씨의 남편인 공화당 신동욱 총재가 신변을 위협을 느끼고 있다고 호소했다.
 
신 총재는 17일 방송되 화제를 모은 ‘박근혜 대통령 5촌간 살인사건’으로 알려진 박 대통령의 조카 박용수ㆍ박용철 사망사건의 미스터리를 다룬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이하 ’그알‘)’에 출연했다.
 
그는 방송 하루 뒤인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또 죽이려 자객을 보냈는지 아님 사찰을 한 것인지 어제 고향 집에 생뚱맞게 정체불명의 남자 2명이 나타나 우리 가족을 불안에 떨게 한 이유는 뭘까”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그는“납치해 세 번째 죽이려는 걸까 아님 정치적 성장을 필사적으로 막아야하는 걸까. 짐작은 갑니다”라고 불안감을 전했다.

‘그알’에 출연한 신 총재는 자신이 중국에서 청부 살인을 당할 뻔했다고 폭로하며 자신을 살해하려 한 사람은 박지만의 사주를 받은 박용철 씨일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