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폭설 치워준 군인에 고맙다며 고개 숙이는 ‘참전용사’ 할아버지

중앙일보 2016.12.18 14:50
`대한민국 육군` 페이스북

`대한민국 육군` 페이스북


군 장병들이 한파와 함께 찾아온 폭설로 발이 묶인 시민들을 위해 제설 작업에 나섰다.

대한민국 육군은 공식 페이스북은 지난 16일 102기갑여단 장병들이 제설 지원에 나선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장병들은 참전용사인 김종찬(92) 할아버지의 집 앞에 쌓인 눈을 치우고 있다.

장병들은 김 할아버지의 집 앞 마당부터 진입도로에 무릎 높이까지 쌓인 눈을 말끔히 치웠다.

김 할아버지는 ‘후배’ 장병들의 도움에 불편한 몸을 끌고 나와 연신 고맙다며 고개를 숙였다.

육군 측은 과거 전쟁에 나가 목숨을 걸고 나라를 지켜준 김 할아버지를 향해 “연세도 많으신데 눈길에 넘어지지는 않으실까 걱정이 됐다”며 “저희가 더 많이 감사하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