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경필 경기지사 "국정조사 질의 사전 조율했다면 새누리당 공중분해 돼야"

중앙일보 2016.12.18 14:43
남경필 경기도지사. 김현동 기자

남경필 경기도지사. 김현동 기자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지난 17일 ‘(일부) 새누리당 의원이 최순실씨 측근과 짜고 국정조사 질의를 사전에 조율했다’는 보도와 관련, “사실이라면 새누리당은 공중분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이어 “사실이라면 이것이야말로 국정조사감이다. 검찰이 수사해야 할 범죄 행위다. 새누리당은 지금도 문 닫아야 하지만 공중분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이날 전남 담양군 금성면 담양리조트에서 열린 KR(Korea Rebuilding) 포럼 토크콘서트 ‘남경필에게 묻는다’에서 이 같이 밝혔다.

남 지사는 또 “지금 새누리당을 보면 결국 ‘내가 국회의원을 얼마나 더 하느냐’에 대한 관심 밖에 없는 것처럼 보인다”며 “비박도 원내대표(친박)가 뽑혔는데 아무 말도 없고, 비상대책위원장을 뽑는 것도 기다리자고 한다”고 지적했다.

남 지사는 “과거 제가 있을 때는 잘못하면 국민 앞에 납작 엎드려서 빌었다. 그러나 지금은 대통령은 물론 잘못했다는 사람이 없다. 대강 분칠하고 이름 바꾸려 하는 것 같다”며 “대한민국 전체보다 더 심각한 게 새누리당”이라고 비판했다.

수원=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