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용태 "유승민, 더 이상 어떤 수모 겪어야 친박과 결별할 것이냐"

중앙일보 2016.12.18 14:40
새누리당을 탈당한 김용태 의원(사진)이 유승민 의원에게 "더이상 어떤 수모를 당해야 친박들과 결별하겠느냐"며 즉각 탈당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18일 유 의원에게 보내는 공개서한을 통해 "유승민 의원은 '김용태, 남경필처럼 달랑 종이 하나 내고 당 나가는 게 뭐가 대수냐, 어떤 수모를 겪더라도 새누리당 안에서 개혁을 하겠다'고 말했다. 친박 보고 나가라고 해야지, 왜 비박이 나가냐고 얘기한다. 새누리당을 지키고 있어야 보수가 재집권을 할 수 있다고 한다"며 당에 남아 당을 쇄신하겠다는 유 의원의 주장을 전했다.
 
그는 이어 "더 이상 어떤 수모를 당해야 친박과 결별할 것이냐. 그동안 당했던 국민들의 모멸감은 생각하지 않는가. 앞으로 겪어야 할 국민들의 수치심은 또 어떤가"라며 따져물었다.
 
그는 "아직도 새누리당의 적통을 가지고 있어야 보수 재집권이 가능하다고 믿느냐. 새누리당 때문에 보수 재집권은 아예 물 건너갔다는 세간의 평가는 들리지 않느냐"며 "친박을 무찌르기는커녕 질질 끌려다니며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는 비박들 행태에 국민들이 더 열 받고 화나서 보수 집권은 영영 불가능할 거라는 우리나라의 진정한 보수 세력의 목소리는 안 들리냐"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유승민 의원에게 김무성 의원의 말씀을 그대로 돌려드리겠다. 백천간두진일보(百尺竿頭進一步) 시방세계현전신(十方世界現全身), 절체절명의 위기 속에서 오히려 용기를 낸다면 갑자기 세상이 환해지며 모든 이치가 꿰뚫어진다는 말"이라며 "아수라장이 된 새누리당을 떠나 우리와 함께 보수의 새로운 중심, 신당을 만듭시다"라고 신당 합류를 재차 촉구했다.
 
유승민 의원은 새누리당 비박계 모임인 비상시국위원회 대표자로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여론을 주도하는데 구심적 역할을 했지만, 집단 탈당과 신당 창당을 꾀하는 김무성 의원 등과 달리 탈당을 '최후의 카드'로 생각하고 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