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 살인 허용하는 20억 상금 리얼리티쇼 '경악'

중앙일보 2016.12.18 14:37
 
살인, 폭력, 성폭행 등 모든 범죄를 허용하는 TV 프로그램이 등장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5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지는 러시아에서 2017년 7월 방영할 예정인 '게임2: 윈터(GAME2: Winter)에 대해 보도했다. 이 프로그램은 30명의 참가자가 우승 상금 20억원을 두고 영하 40도인 시베리아에서 9개월간 살아남아야 하는 리얼리티쇼로, 온라인을 통해 일주일 내내 24시간 동안 방송될 계획이다.

TV프로그램 측은 "참가자는 살해당할 수도 있다"며 "2000대의 카메라, 900헥타르, 그리고 30명의 목숨. 모든 게 허용된다. 격투, 음주, 살인, 강간, 흡연, 어떤 것이든"이라고 밝혔다. 18세 이상 남녀 참가자들은 자신이 9개월 동안 살아남지 못할 수도 있다는 생존 포기 각서를 작성해야 한다. 또 러시아 법에 위배되는 범죄 발생시 체포에 응하겠다는 서명도 해야 한다.
 
참가자들은 게임 시작 전 러시아 특수부대 요원으로부터 생존 훈련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쇼를 보도한 시베리안 타임즈에 따르면, 총기는 금지됐지만 칼은 허용된다. 게임 포기를 원하는 참가자는 '패닉' 버튼을 누르면 출동한 구조대에 의해 시베리아 벌판에서 벗어나게 된다.

이곳에서 살아남은 최후의 생존자 1인은 1억 루블(한화 약 20억원)의 상금을 받게 되며, 생존자가 여러 명일 경우 인원수대로 나눠 갖게 된다.

이 프로그램을 기획한 러시아 출신 백만장자 예브게니 퍄트코브스키는 "이 쇼는 국제적으로 방영될 예정"이라며 "5개국에서 이 프로그램을 방송할 의사를 밝혀왔다"고 말했다. 또 "이미 60명이 이 쇼에 지원했으며, 미국인 한 명도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이진우 기자
[영상 World News&EveryThing AbouT Life 유튜브 계정]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