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울산·경북 촛불집회…"박근혜 즉각 퇴진, 황교안 권한대행 사퇴"등 요구

중앙일보 2016.12.18 10:12
박근혜정권 퇴진 부산운동본부는 17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서면 중앙로에서 제7차 부산시국대회를 개최해 참가자들은 박 대통령 즉각 퇴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해임, 국정농단 청산 등을 촉구했다.이날 참가자 5만명은 3.5㎞ 구간에서 거리 행진도 하였다. 송봉근 기자

박근혜정권 퇴진 부산운동본부는 17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서면 중앙로에서 제7차 부산시국대회를 개최해 참가자들은 박 대통령 즉각 퇴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해임, 국정농단 청산 등을 촉구했다.이날 참가자 5만명은 3.5㎞ 구간에서 거리 행진도 하였다. 송봉근 기자

17일 부산·울산·경남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즉각 퇴진 등을 요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렸다.

박근혜 정권 퇴진 부산운동본부는 이날 오후 6시 서면 중앙대로에서 7차 시국대회를 열었다. 집회에는 오후 7시 주최 측 추산 2만 명, 경찰추산 5000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대통령 즉각 퇴진,공범 재벌 총구 구속,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사퇴, 새누리당 해체, 헌법재판소의 신속한 탄핵처리 같은 구호를 외쳤다. 집회장에는 박대통령과 재벌 총수들이 죄수복을 입은 채 철창 안에 갇힌 모습의 조형물이 등장했다. 집회 참석자들은 오후 7시30분부터 서면 일대에서 거리행진을 했다.

이날 오후 5시 울산 남구 롯데백화점 울산점 앞에서도 박근혜 정권퇴진 울산시민 행동 주최의 울산시민대회가 열렸다. 주최 측 추산 7000명, 경찰추산 1200명이 참석한 집회에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참석, “새누리당이 친박 지도부를 다시 선출하고 좌파정권을 막겠다며 개헌을 이야기하는 것은 결국 친박정권 연장하겠다는 것”이라며 “시민혁명이 완성될 때까지 촛불을 내려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집회에서는 교사·대학생·시민 등이 나와 박근혜대통령 퇴진과 헌법재판소의 탄핵인용을 촉구하는 발언이 이어졌다.

경남 진주시 진주성 앞에서 열린 촛불 문화제에서 시민들은 박 대통령의 즉각 퇴진 외에 탄핵에 반대하며 ‘논개정신’을 운운한 진주갑 출신의 박대출 국회의원을 규탄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경남 통영시 강구안 문화마당에서 열린 시국강연회에서 “탄핵가결 이후 국정 역사교과서 폐기, 한·일 위안부 협정 무효화, 노동 개악 정책 폐기 등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밖에 경남 김해·거제·양산·밀양시 등에서도 시민사회단체 주최의 소규모 촛불집회가 열렸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