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네이버 유리창 4차례 깬 50대 검거 "시험삼아…"

중앙일보 2016.12.16 19:17

분당의 네이버 사옥 유리 등을 수차례 파손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유리창 등 기물을 파손한 혐의(재물손괴)로 A(50)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일 오후 11시쯤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네이버 사옥 강화유리를 향해 새총의 일종인 포켓샷(고무주머니에 압축된 공기로 쇠구슬을 밀어내는 방식으로 작동)으로 쇠구슬을 발사했다.

A씨는 이같은 방식으로 지난 11월21일부터 12월13일까지 총 16차례에 걸쳐 유리창이나 주차된 차량 등을 파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자영업자인 A씨는 자신의 사업장이 있는 용인시와 거주지인 성남시를 오가며 총 4차례나 네이버 사옥에 쇠구슬을 발사, 강화유리를 파손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주변 CCTV를 분석해 A씨 소유의 차량이 피해 현장 도로를 통과한 직후 유리창이 파손된 점으로 미뤄 A씨를 용의자로 특정했다.

이날 오전 10시쯤 용인시 소재 자신이 운영하는 사업장에 있던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경찰에서 "사업장 진입로에 불법 주차된 차량으로 인해 통행이 불편해 그랬다. 네이버 사옥은 시험 삼아 발사해 봤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