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미일 북한 미사일 탐지 추적 훈련 정례화하기로…한일은 첫 군사정보교환

중앙일보 2016.12.16 18:28
한국과 미국, 일본이 16일 북한의 미사일을 탐지하고 추적하는 '미사일 경보훈련'을 정례화하기로 했다. 3국 국방부 차관보급 당국자들이 이날 서울에서 개최된 8차 한·미·일 안보회의(DTT)에서다.

국방부 당국자는 "지난 6월과 11월 두 차례에 걸쳐 실시된 미사일 경보훈련이 한·미·일 3국의 북한 미사일 탐지 및 추적능력과 절차를 향상하는데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했다"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시행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3국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더욱 효과적으로 억제하고 대응하기 위해 국방 당국간 긴밀한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국과 미국, 일본 국방 당국자들이 16일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8차 한미일 안보회의(DTT)를 열어 국방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한국과 미국, 일본 국방 당국자들이 16일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8차 한미일 안보회의(DTT)를 열어 국방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 국방부]

이날 회의에는 한국 국방부의 류제승 국방정책실장과 미 국방부 켈리 맥사멘 아태안보차관보, 일본 방위성의 마에다 사토시(前田哲) 방위정책국장이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이들은 또 "두 차례의 핵실험과 다수의 탄도미사일 발사 등 올해 북한의 도발행위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며, 지난 11월 30일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 2321호를 포함해 제반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가 철저히 이행될 수 있도록 상호간 및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했다"는 공동보도문도 냈다.

 

8회 한미일 안보회의(DTT)에 수석대표로 참석한 류제승 국방정책실장(가운데)과 미 국방부 켈리 맥사멘 아태안보차관보(오른쪽), 일본 방위성의 마에다 사토시(前田哲) 방위정책국장. [사진 국방부]

각국 대표들은 또 북한이 한반도와 역내 긴장을 고조시키고 안보를 위협하는 추가 도발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국제적 의무와 공약을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특히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시급히 대응할 필요성을 인식하고 긴밀한 공조하에 북한의 근본적 태도 변화를 견인해 나갈 필요가 있다는 점에도 공감했다고 국방부 당국자가 전했다.

국방부 당국자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에 공동으로 대응키로 한 3국간 합의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국회의 탄핵소추안 가결로 국군통수권자의 직무가 정지돼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라며 "북한에 대한 메시지 전달의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도발을 막기 위한 억제 차원이라는 뜻이다.

앞서 한국과 일본은 이날 오전 국방부에서 양자 회담을 하고 군사비밀 정보를 처음으로 교환했다. 국방부 당국자는 "한·일 국방당국이 오늘(16일) 회담을 통해 북한의 핵과 미사일과 관련한 정보를 교환했다"며 "지난달 23일 한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 체결 이후 처음"이라고 말했다. 당국자는 그러나 "군사 정보와 관련한 내용이어서 어떤 정보를 교환했는지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