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정동춘, '문건 제보' 노승일 징계위 회부 시도

중앙일보 2016.12.16 17:34
정동춘(55) K스포츠재단 이사장이 재단 내부 문건을 국정조사 특별위원에게 제공했다는 이유로 재단 직원을 징계위에 회부하려고 한 사실이 드러났다.

K스포츠재단 관계자에 따르면 정 이사장은 자신이 작성한 ‘특검 및 국정조사 재단 대응방침’ 문건 등을 국조 특위 중 한 명인 민주당 박영선 의원에게 제공한 노승일(40) K스포츠재단 부장을 16일 징계위에 회부하려고 했다. 그러나 내부 직원들과 일부 이사들이 "보복성 징계를 할 경우 논란이 더 커질 있다"고 반발해 결국 무산됐다.

문제가 된 문건은 15일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공개한 K스포츠재단 내부 문건 3건이다. 특검과 국정조사의 절차와 쟁점들이 정리돼 있고 이사장과 사무총장, 노 부장, 박헌영 과장 등 재단 직원들의 개별 대응방침도 자세하게 적혀 있다. 또 국조 특위 명단 중 새누리당 이완영ㆍ이만희ㆍ최교일 의원은 파란색으로, 민주당 박영선ㆍ안민석 의원 이름은 붉은색으로 표시해 놓고 아래에 ‘청색(친박)’, '적색(저ㆍ공격수)'라는 설명도 달아놨다. 재단에 우호적인 의원과 적대적인 의원을 구분해 놓은 것이다.

문건이 공개되자 스스로 문건을 작성했다고 밝힌 정 이사장에 대한 질타가 이어졌다. 새누리당 이만희 의원은 “이 자리는 모든 국민들 앞에서 무엇이 어떻게 잘못됐는지, 무엇이 벌어졌는지 고백하는 자리다. 진실된 내용만 말하면 되는 것이지 그런 문건을 작성할 이유가 뭐가 있느냐. 국민들 앞에 사죄하고 당장 이사장 자리에서 물러나라”고 말했다.

때문에 재단 내부에서는 정 이사장이 문건을 외부에 제공해 자신을 곤란하게 한 것에 대한 보복을 하기 위해 노 부장을 징계위에 회부하려 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결국 노 부장이 징계위에 회부되지 않은 것도 내부 직원들과 이사들의 반발이 컸기 때문이다. K스포츠재단 관계자는 “재단이 전 국민적인 논란과 분노의 대상이 된 상황인데도 이사장은 자신에게 불리한 문건을 공개했다는 이유로 직원을 징계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재단 상황이 참담하다”고 말했다.

정 이사장은 정동구 초대 이사장에 이어 지난 5월 2대 이사장이 됐다. 이사장을 맡기 전 서울 강남에서 운동기능회복센터(CRC)라는 이름의 스포츠마사지 센터를 운영했다. 이 곳은 최순실씨가 5년 넘게 다닌 단골 마사지 센터였다. 정 이사장이 288억원의 기업 모금액을 집행하는 K스포츠재단 이사장 직을 맡은 것도 최씨의 영향력 덕분이었다.

정 이사장은 최씨의 국정농단 및 미르ㆍK스포츠재단에 대한 의혹들이 불거지기 시작한 지난 9월 29일 자진해서 이사장직에서 물러난다고 밝혔지만 아직 자리를 지키고 있다. K스포츠재단 관계자에 따르면 정 이사장의 연봉은 1억 2000만원에 달하고, 재단에서 제공하는 제네시스 차량도 사용하고 있다. 청문회에서도 “자리에서 물러날 생각 없느냐”는 지적이 제기됐지만, 정 이사장은 “현재 재단의 상황상 리더가 필요하다. 적절한 시기에 그만두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건을 공개한 노 부장은 최씨와 딸 정유라(20)의 독일 훈련 숙소를 구해주는 등 최씨 모녀가 독일에 정착하는 과정을 도운 인물이다. 또 최씨가 실질적으로 운영하는 더블루K 한국법인 사무실을 수시로 오가며 K스포츠재단의 운영 상황을 최씨에게 보고하는 등 최씨의 측근 역할을 했다. 그러나 최씨의 국정농단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생각을 바꿔 최씨의 전횡을 적극적으로 공개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증거인멸 및 말 맞추기를 지시하는 최씨의 전화 통화 내용을 녹음해 박 의원에게 제공한 것도 노 부장이다.

윤호진ㆍ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