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민수, 아내가 13년 동안 아꼈던 '이 물건' 경매에 팔아

온라인 중앙일보 2016.12.16 16:51
[사진 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사진 TV조선 `엄마가 뭐길래`]

배우 최민수가 강주은이 13년 간 간직한 크리스마스트리를 상의도 없이 경매에 내놓았다.

15일 방송된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선 배우 최민수의 부인 강주은이 크리스마스 트리를 찾는 장면이 나왔다.

최민수와 통화에 실패한 강주은은 최민수의 동생에게 전화를 걸었다. 강주은은 "13년 정도 아꼈던 크리스마스 트리가 있는데 혹시 어딨는지 아세요?"라고 말했다.
[사진 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사진 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최민수의 동생은 "저번에 형님이 경매로 다 파셨는데요"라고 말하며 멋쩍은 웃음을 지었다.

예상치 못한 대답에 놀란 강주은은 화들짝 놀라며 "네?"라고 말했다. 영상을 본 안정환 선수의 부인 이혜원은 "올 날이 왔다"라고 말했다.

그 뒤 장면에선 집에서  초조하게 기다리는 최민수가 애완견 잭에게 "잭 나는 끝났어. 이제"라고 말하는 장면이 등장했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