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누리 정우택 대표권한대행 "비대위원장, 비주류 추천 인사 중 결정"

중앙일보 2016.12.16 16:16
새누리당 새 원내대표로 선출된 친박 4선 정우택 의원 16일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새누리당 새 원내대표로 선출된 친박 4선 정우택 의원 16일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정우택 신임 새누리당 원내대표이자 대표권한대행은 16일 비상대책위원장 인선과 관련, "비주류가 추천하는 인사가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새 원내대표 선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한 뒤 "당 내냐, 당 외냐를 말하기는 어렵다. 의원총회를 통해 총의를 모아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이정현 대표등 기존의 친박 지도부가 일괄 사퇴하면서 원내대표로 선출되자마자 대표권한 대행 업무까지 맡게됐다. 정 대표권한 대행이 앞으로 당 비대위원장 인선 및 비대위 구성을 주도하게 된다.

다음은 이 대표의 사퇴선언 전 이뤄진 정 원내대표와 취재진의 일문일답.
친박 2선후퇴를 주장했는데 향후 계획은.
"이정현 대표는 이미 21일 물러나기로 공언했다. 그 약속은 지켜질 것으로 본다. 친박 쪽에서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은 스스로 그런 입장을 취해주실 것이라고 본다. 제가 당선이 됐기 때문에 정중히 요청드릴 수 있는 여건이 됐다. 일단 이 대표를 찾아뵙고 정중하게 강력 요청 드릴 것이다."
2선 후퇴해야 하는 친박은 누구인가.
"여러분들이 생각하시는 상징적 의미의 그 분들이다."
비박계는 당 재산을 국고환수해야 한다고 얘기한다.
"당 재산은 국보조금과 당원들이 낸 돈이다. 이런 문제는 혼자서 할 것이 아니고 당원들과 함께, 또 의총을 통해 정해야 한다. 비대위 구성이 된 후에 논의하겠다."
원내지도부 인선 방향은.
"아직 거기까지 생각하지 못했다. 누가봐도 공평하게, 합리적으로 볼 수 있도록 많은 의원들과 의견을 수렴해서 하겠다."
개헌에 관한 입장은.
"얼마 전에 개헌 관련한 책을 출판했는데 거기에서 분권형 대통령제를 채택하자고 주장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