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페이스북 가짜뉴스 차단 나선다

중앙일보 2016.12.16 15:32
페이스북이 ‘가짜뉴스’를 차단하기 위한 대책을 15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지난달 미국 대선이 끝난 직후 ‘페이스북이 대선 후보에 대한 가짜뉴스 확산 통로였다’는 비난이 쏟아진 데 따른 조치다.

이날 페이스북의 마크 주커버그 최고경영자(CEO)는 가짜뉴스 차단 조치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공개하며 공론장으로서 페이스북의 책임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여러분이 읽고 공유하는 기사를 페이스북이 직접 쓰는 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페이스북이 단순한 뉴스 유통자(distributor of news)가 아니라, 그 이상의 존재라는 것도 알고 있다”며 “우리는 새로운 공론장(a platform of public discourse)으로서 사람들이 의미있는 얘길 나누고 정보를 얻을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야 하는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나온 가짜뉴스 차단 대책은 ▶사용자들이 가짜 뉴스를 더 쉽게 신고할 수 있고 ▶외부 전문기구가 가짜뉴스로 판정한 게시물은 가짜뉴스 표식을 붙여 사용자들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가짜뉴스 게시자는 광고 수익을 벌 수 없도록 하는 것으로 요약된다.

우선 사용자들이 가짜로 의심되는 게시물을 신고하는 절차를 간소화한다. 게시물의 오른쪽 상단의 화살표 모양을 누르면 ‘게시물 신고’가 나오는데, 이 절차를 더 쉽게 하겠다는 것이다.

또 사용자의 신고가 접수되면 페이스북은 자체적으로 가짜 여부를 판단하지 않고 제 3자인 외부의 팩트체킹 전문 기구에 넘긴다. 페이스북은 이 팩트체킹 업무를 저널리즘 연구소인 ‘포인터 인스티튜트’에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포인터 인스티튜트는 국제 팩트체킹 네트워크의 ‘팩트체커를 위한 원칙’ 등을 적용해 신고가 들어온 페이스북 게시물에 대한 사실 여부를 판단한다. 포인터의 팩트체커가 최종적으로 가짜 뉴스라고 판단하면 페이스북 뉴스피드 상에서 해당 게시물엔 ‘혼란을 주는 스토리(disrupted story)’라는 표시가 붙게 된다. 뉴스피드에 계속 해당 게시물이 보일 수는 있지만, 노출 순위가 낮아져 게시물의 영향력이 크게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

페이스북은 또 해당 허위 사실을 담은 뉴스 게시자는 광고 수익을 얻을 수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페이스북은 진짜인 척 가장하는 가짜 뉴스 도메인을 가려내고, 콘텐트 발행 사이트들도 페이스북이 면밀히 분석하겠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사용자들이 읽고 나서도 공유를 잘 하지 않는 뉴스들에는 문제가 있을 수 있다며 이를 뉴스피드 랭킹에 반영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아담 모세리 페이스북 뉴스피드 담당 부사장은 “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앞으로도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수련 기자 park.sury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