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친박 정우택 새 원내대표에 야3당 냉랭 "아직도 민심 파악 못해"

중앙일보 2016.12.16 15:24
새누리당 정우택 새 원내대표(왼쪽)와 이현재 정책위원장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손을 들어 당선 인사를 하고 있다. 강창광 기자

새누리당 정우택 새 원내대표(왼쪽)와 이현재 정책위원장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손을 들어 당선 인사를 하고 있다. 강창광 기자

새누리당 신임 원내대표에 친박 정우택 의원이 선출되면서 여야 사이에 당분간 냉각 기류가 유지될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친박 지도부는 협상 파트너가 될 수 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재정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새로운 변화를 바라던 민심에 부합하지 못한 선택이라는 국민의 지적을 피하기 어려운 결과"라고 혹평했다.

이 대변인은 "하지만 이 역시 새누리당 의원들의 선택인 만큼 존중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은 친박이 2선 후퇴해야 한다는 기존의 입장에 변화가 없으며, 이에 따라 당분간 새누리당 지도부와 냉각기를 갖기로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와 합의했음을 밝힌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박근혜 게이트의 공동책임이 있는 새누리당이 아직도 민심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오직 정치적 생존에만 집착하는 모습이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이용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새누리당의 새로운 원내대표 선출을 축하해야 도리지만 그럴 수 없음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의당도 "오늘 정우택 원내대표 당선은 새누리당이 돌이킬 수 없는 자멸의 길로 들어섰음을 의미한다"고 새누리당을 비판했다.

김종대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현안브리핑에서 "평상시 같으면 새 지도부로서 취임하는 데 일단 축하인사와 선의의 경쟁을 하자는 당부가 가능했겠지만 지금은 그렇게 할 수 없는 점이 매우 유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오늘 새누리당은 친박계 정 의원을 선택함으로써 박 대통령과 인적으로 단절할 의지도 없고 정책적으로도 그동안의 친재벌·일방통행식 정책을 계속 강행할 것임을 선언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