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흥국생명 조병익, 흥국화재 권중원 신임 대표이사 내정

중앙일보 2016.12.16 15:12
태광그룹 금융계열사인 흥국생명과 흥국화재가 내년에 나란히 대표이사를 교체한다.

흥국생명은 16일 조병익 전 삼성생명 법인영업본부장 전무를, 흥국화재는 권중원 전 LIG손해보험(현 KB손해보험) 보상 및 업무총괄 전무를 각각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조 내정자는 1985년 삼성생명에 입사한 이후 30년 간 재무·기획·영업 등의 분야를 거친 보험 전문가다. 조 내정자는 “혁신적인 상품을 출시해 경쟁력을 키우고 다양한 투자수단을 확보해 자산운영을 최적화하겠다”라고 말했다.

권중원 내정자는 1984년 LG화재에 입사해 26년간 재무·기획 분야를 주로 담당했다. 권 내정자는 “흥국화재만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체질을 개선해 강하고 알찬 회사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두 내정자는 내년 3월 주주총회와 이사회 의결을 거쳐 정식 선임된다.

현재 회사를 이끌고 있는 김주윤 흥국생명 대표는 3월 임기를 마치고 물러난다. 문병천 흥국화재 대표의 경우 내년 3월까지 임기를 마친 뒤 건강상의 이유로 사퇴하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