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문시장 화재발생 장소는?…국과수 결과 발표

중앙일보 2016.12.16 14:36
지난달 30일 대구 서문시장 4지구에서 발생한 화재는 상가 내부에서 시작된 것으로 밝혀졌다.

대구 중부경찰서는 16일 “4지구 건물 남서편 통로 셔터 부근에서 최초 불이 난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 불이 난 모습과 폐쇄회로TV(CCTV) 영상, 전기적 특이점 등으로 판단한 결과”라고 밝혔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 같은 내용의 감정 결과를 이날 오전 대구 중부경찰서에 통보했다. 또 경찰은 “노점상에서 사용하는 액화석유가스 누출로 인한 폭발 형태와 화재 흔적이 보이지 않는 점, CCTV 영상에서도 불이 붙고 있는 시점에 노점상은 연소되지 않은 것 등에 미뤄 노점상에서 화재가 시작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서문시장 4지구 피해상인들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는 그동안 노점상에서 불이 시작됐다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정확한 화재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은 “전기 합선 등이 화재 원인일 가능성은 있지만 남아 있는 현장의 조사 만으로는 원인을 정확하게 밝히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대구 서문시장에서는 지난달 30일 오전 2시8분쯤 큰 불이 나 4지구 건물 전체를 태웠다.

대구=최우석 기자 choi.woo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